자주와

비번찾기
회원가입
조회: 96|댓글: 0

두부를 일부러 얼린다? 냉동 보관이 더 좋은 식품 7가지

[주소복사]

1207

게시물

1209

게시글

3702

포인트

명예고문

Rank: 8Rank: 8

포인트
3702
등록시간 2-13 22:55 | 모든 층 표시하기 |열람모드

된장찌개

된장찌개


  살이 꽉 찬 버섯과 두부가 올라간 된장찌개가 생각나는 계절이다. 우리가 사용하는 식재료 대부분은 신선한 상태에서 조리해야 더 풍미 있는 맛을 느낄 수 있다. 일반적으로 두부는 냉장보관 후 기한 안에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얼려서 사용할 경우 두부 사이사이에 양념이 배어 더 진한 맛과 특별한 질감을 느낄 수 있다. 의외로 냉동고에 보관하면 더 많은 유효성분을 섭취할 수 있고 맛과 식감도 그대로 살릴 수 있는 식품들이 있다. 냉동 보관하면 좋은 식품 7가지를 살펴봤다.

  1. 블루베리


블루베리

블루베리


  타임지가 세계 10대 ‘슈퍼푸드’로 선정할 만큼 몸에 좋은 과일로 알려진 블루베리는 얼리면 항산화 효능이 더 진해지고 풍부해진다. 2014년 미국 사우스다코타 주립대학교 식품학과 연구진은 신선한 블루베리를 냉동 보관할 경우, 대표적인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의 농도가 더 증가한다고 밝혔다.

  2. 두부


두부

두부


  두부는 얼리면 좋아지는 가장 대표적인 식품이다. 두부 표면의 뚫린 구멍을 통해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단백질 입자가 응축되어 단백질 함량이 무려 6배 증가한다. 얼린 두부는 녹여서 수분을 빼준 후 조림이나 찌개로 활용하면 간이 잘 배어서 더 맛있어진다.

  3. 시금치


시금치

시금치


  우리 몸에 필요한 각종 비타민과 섬유질, 엽산, 철분 등이 골고루 들어있는 필수 영양식인 시금치는 얼리게 되면 칼슘과 비타민 E를 비롯한 영양소가 생시금치보다 풍부해지며 오래 보관해도 맛의 차이가 없다.

  4. 브로콜리


브로콜리

브로콜리


  브로콜리는 색깔이 노랗게 변하기 전에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서 먹기 좋은 크기로 조각낸 후 냉동 보관하는 것이 좋다. 얼리게 되면 수분은 빠져나가고 영양소는 응축되어 생으로 먹을 때보다 식이섬유,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소 섭취에 효과적이다.

  5. 견과류


견과류

견과류


  호두, 아몬드, 피칸과 같은 견과류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오래 두면 산패하여 냄새가 나고 맛도 변한다. 냉동 보관하면 ?장기간 품질의 변화 없이 견과 그대로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수분과 다른 음식 냄새를 잘 흡수하기 때문에 반드시 밀폐 용기에 보관해야 한다.

  6. 팽이버섯


팽이버섯

팽이버섯


  팽이버섯은 지방 연소를 촉진해주는 것으로 알려진 버섯키토산(키토글루칸)이 버섯 중에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 얼려두었다가 조리하면 단단한 세포벽이 찢기면서 세포 속 성분이 쉽게 용출되어 훨씬 더 많은 버섯 키토산을 섭취할 수 있다.

  7. 마늘


마늘

마늘


  마늘은 미국 국립암연구소에서 꼽은 항암 음식 48가지 중 1위로 꼽힐 정도로 강력한 살균 효과와 면역력을 지닌 식품으로 갈아서 냉동 보관해두면 성분의 변화 없이 오랫동안 마늘의 유효성분을 섭취할 수 있다.

  ㅡ 출처 : 세계일보 ㅡ
댓글

도구사용 신고

로그인을 하셔야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포인트정책

빠른답변 위로 목록으로